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밥 시간·근로시간 잘 지킨 영화"…제작 과정도 빛났다

입력 2019-05-28 08:18 수정 2019-05-28 10:30

일하는 시간 지키기…"좋은 의미의 제작비 상승"
정상적인 제작 과정 통해 최고의 결과물 이끌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일하는 시간 지키기…"좋은 의미의 제작비 상승"
정상적인 제작 과정 통해 최고의 결과물 이끌어


[앵커]

세계적으로 인정을 받은 기생충이라는 영화의 의미는 또 하나 있습니다. 보통 영화 현장에서 지켜지기가 쉽지 않은 부분인데 스텝들의 일하는 시간을 정확히 지키면서 완성된 영화라는 점에서 그렇습니다. 

이 소식은 이도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영화 '기생충'이 칸에서 공개된 뒤, 배우 송강호는 봉준호 감독이 영화를 만들며 보여준 세심한 과정을 칭찬했습니다.

[송강호/배우 : 가장 정교함이 빛나는 것은, 밥때를 너무나 잘 지킨다는 거죠. 식사시간, 이런 정확한 시간들을 지켜가지고 굉장히 행복한 환경에서 일할 수 있도록 해줍니다.]

최고 권위의 영화제에서 받은 최고의 상.

'기생충'은 정상적인 제작 과정을 거쳐 최고의 결과물을 이끌어냈다는 점에서도 눈길을 끕니다.

표준 근로계약서 작성은 물론 영화 만드는 데 집중하다 보면 무시되기 쉬운 일하는 시간을 지키는 것에도 노력했습니다.

이에 따른 영화 제작비 상승에 대해 봉준호 감독은 "좋은 의미의 상승"이라고 말했습니다.

[봉준호/감독 : 우리가 유별나게 그런 상황은 아니고요. 이미 2, 3년 전부터 영화 스태프들의 근로 방식이나 급여나 이런 부분들이 다 정상적으로 정리가 돼 있었어요. 그 부분에서 자랑스럽게 다들 생각합니다. 영화인들.]

"영화 찍으면서 밥 먹는 시간을 잘 지켜준 영화", 너무나 당연한 얘기 같지만 우리 영화에서는 최근에야 이런 말들이 지켜지기 시작했습니다.

영화 '기생충'은 좋은 작품성 못지 않게 영화계에서 노동의 가치가 인정받고, 또 그런 문화가 확산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었다는 점에서 박수를 받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