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영광과 좌절' 마라도나의 삶…칸, 두 번째 다큐 공개

입력 2019-05-24 21:13 수정 2019-05-24 22:3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영광과 좌절' 마라도나의 삶…칸, 두 번째 다큐 공개

[앵커]

아르헨티나의 축구 영웅 마라도나는 축구에서뿐 아니라 영화에서도 주인공입니다. 영광과 좌절이 뒤섞인 마라도나의 삶을 담은 영화가 칸 영화제에서 선보였는데요. 벌써 2번째입니다.

이도성 기자입니다.

[기자]

[마라도나/멕시코 월드컵 (1986년) : 마라도나가 한 게 아닙니다. 신이 한 겁니다.]

축구 역사상 최악의 골이라 불리며 '신의 손' 논쟁을 낳았던 골.

바로 4분 뒤에는 여전히 '최고의 골'로 불리는 그림 같은 장면을 연출했습니다.

멕시코 월드컵 8강전처럼 마라도나의 인생은 늘 최고와 최악 사이를 오가며 영화보다 더 영화같았습니다.

'약체'로 여겨지는 팀에 들어가 끝끝내 우승을 이끌어 내는 동화같은 이야기.

그를 신으로 섬기는 '마라도나교'가 등장할 만큼 역사상 최고의 축구인으로 평가받지만 도핑과 마약, 탈세와 기행으로 늘 구설에 올랐습니다.

이런 마라도나의 인생은 영화감독들의 눈길도 사로잡았습니다.

이번 칸 영화제에서도 마라도나의 다큐멘터리가 공개됐습니다.

2008년에 이어 2번째입니다.

축구를 잘하는 사람은 많지만 흠결 많은 영웅이어서 더욱 사랑받았던 마라도나, 축구뿐 아니라 영화에서도 주인공입니다.

[영화 '축구의 신'(2008년) : 사람들은 신의 손이 태어났다고 노래하지. 그는 온 마을에 기쁨과 영광을 채웠지.]

(※ 저작권 관계로 서비스하지 않는 영상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