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 탐험가, 해저 1만928m 도달…"그곳에도 비닐 쓰레기"

입력 2019-05-15 09: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미국의 한 탐험가가 바닷속 약 11km 지점에 다다랐습니다. 사람이 내려갔던 가장 깊은 바다입니다. 처음 보는 심해 생물들과 함께, 비닐에 플라스틱 쓰레기가 발견됐습니다. 이 탐험가는 기록을 세웠다는 기쁨은 잠시 "실망스러웠다"고 했습니다.

성문규 기자입니다.

[기자]

"깊이 10,928m"

"바닥이다. 반복한다. 바닥에 내려앉았다."

미국인 탐험가 빅터 베스코보가 수심 1만 928m 태평양 마리아나 해구에 도달했습니다.

1960년에 세워진 종전 기록보다 16m 더 내려간 것입니다.

[빅터 베스코보/심해 탐험가 : 대단히 훌륭한 여행이었습니다. 해구 바닥에서 정말 흥미로운 것들을 봤습니다.]

해저에서 4시간 동안 머물며 희귀 해양생물 발견, 암석 채취

화살이빨뱀장어

투명머리뱀장어

근위병물고기

새우모양의 갑각류 4종도 찾아내

그리고…

비닐봉지 조각과 플라스틱 물체들

유엔은 전세계 해양에 지금까지 약 1억t의 플라스틱 쓰레기가 버려졌다고 추정하고 있습니다.

심해 고래의 뱃속에서 수십kg의 플라스틱 쓰레기가 발견될 정도입니다.

[빅터 베스코보/심해 탐험가 : 바다 깊은 곳에서 명백히 인간으로 인한 오염을 보는 순간 매우 실망스러웠습니다.]

(화면제공 : 아틀란틱 프로덕션 for 디스커버리 채널)
(영상디자인 : 박지혜)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