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유총, 24년 만에 역사속으로…감사관 직접 압박 의혹도

입력 2019-04-22 21:18 수정 2019-04-22 21:23

직원 3명 한꺼번에 '전보'
경기도의원들, 교육청 감사실 압박 의혹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직원 3명 한꺼번에 '전보'
경기도의원들, 교육청 감사실 압박 의혹


[앵커]

서울시교육청이 오늘(22일) 한국유치원총연합회에 설립 취소를 최종 통보했습니다. 한유총은 24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지난해 사립유치원을 감사한 경기도 교육청의 감사팀 직원들이 한꺼번에 전보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오효정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사무실에 설립을 취소한다는 교육청의 공문이 전달됩니다.

지난해 12월 한유총을 감사한 교육청은 청문절차를 거쳐 최종 결정을 내렸습니다.

지난 3월 집단휴업을 강행한 것이 공익을 해치는 등 취소 요건에 해당한다고 본 것입니다.

한유총은 행정소송을 하기로 했습니다.

앞서 김동렬 이사장은 회원들 단체 채팅방에 과거 소송으로 법인 취소를 무효화한 사례를 소개 했습니다.

한편 유치원 사태가 일단락된 뒤에도 제대로 된 제도를 마련하지 않는 지자체가 많습니다.

경기도의회에서는 유치원 전자 입학시스템인 '처음학교로'를 의무적으로 사용하게하는 조례안이 상정조차 되지 않고 있습니다.

[경기도의회 교육위원 : 법의 테두리가 아니라 자율적으로라도 잘할 수 있으면 더 좋은 것이긴 하잖아요?]

지난해 8월 경기도 교육청 감사팀 직원 3명이 한꺼번에 전보된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당시는 사립유치원 감사결과를 한창 정리하고 있던 때입니다.

도의원들이 교육청 감사관실 직원들을 직접 압박했다는 주장도 제기됐습니다.

[김거성/전 경기도교육청 감사관 : (도의원이) 만나자 해서 갔더니 한유총 사람들을 불러다 놓고, '함께 대화를 해봐라' 해서 황당했던…]

의원들은 사립유치원 측이 오해하고 있는 부분을 설명하는 자리였다고 해명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