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수사단, '뇌물 의혹' 김학의·윤중천 전격 압수수색

입력 2019-04-04 16:26

"이정현도 '김학의 사건' 알고 있었다" 보도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정현도 '김학의 사건' 알고 있었다" 보도도


[앵커]

김학의 전 차관 사건으로 넘어가보겠습니다. 검찰이 오늘 김 전 차관 자택, 그리고 윤중천 씨 사무실 등 한 10여 곳을 압수수색을 했다고 합니다.

· 검찰, 김학의 자택·윤중천 사무실 압수수색

+++

[앵커]

그런데 새로운 뉴스가 또 하나가 있었죠. 김학의 전 차관이 심야 출국 시도하기 이틀 전에 대검 진상조사단이 김 전 차관에 대해서 출국금지를 요청을 했는데 대검찰청이 거부를 했다고요?

[양지열/변호사 : 김학의 출국금지 요청, 대검이 거부]

[김종배/시사평론가 : 대검이 출금 요청 거부한 것, 김학의에게 유출 됐을 것]

+++

[앵커]

경찰이 당시 청와대에 이 김학의 전 차관 관련해서 동영상 얘기 많이 나오죠, 그래서 보고를 했냐 안했느냐 질책했다 그런 얘기들이 나오는데 이 과정에서 민정수석 얘기만 계속 나왔었는데, 당시 정무수석이었던 이정현 의원도 보고를 받은 것으로 보도가 나왔습니다.

· 이정현, 경찰에게 김학의 사건 보고받아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