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보보고·기사 링크·텔레그램…김경수 유죄 '결정타'는?

입력 2019-01-30 20:17 수정 2019-01-31 00:5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앞서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김 지사에 대해서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이 기각한 바가 있습니다. 드루킹과의 공모가 인정되지 않는다고 본 것이죠. 하지만 오늘(30일) 재판부가 주목한 것들은 대략 이렇습니다. 드루킹이 김 지사에게 보낸 '온라인 정보보고'와 '텔레그램 문자' 등의 물증을 토대로 유죄 판단을 내린 것입니다.

김선미 기자입니다.

[기자]

허익범 특검팀이 내놓은 결과는 당초 '빈손 수사'라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그러나 오늘 재판부는 이런 특검팀 주장을 대부분 받아들인 것으로 보입니다.

먼저 재판부는 드루킹이 김 지사에게 49차례에 걸쳐 보낸 '온라인 정보보고'에 주목했습니다.

보안성이 강한 '시그널' 메신저로 보낸 정보보고에는 경공모 내 정치모임인 '경인선'이 3대 포털을 완전히 장악했다는 내용과, 킹크랩 작업 기사가 300건을 돌파했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 지사가 정보보고를 받고 "고맙다"고 답장한 정황도 발견됐습니다.

또 김 지사가 드루킹에게 11차례에 걸쳐 기사 URL을 보낸 정황도 주요 근거가 됐습니다.

특히 이 기사에 대해 드루킹이 경공모의 단체 채팅방에 'aaa'라고 따로 표시를 하고 작업을 서두르라고 지시했다는 것입니다.

이외에도 김 지사와 드루킹이 텔레그램으로 댓글 작업이 이뤄진 기사 목록을 주고받은 점도 고려됐습니다.

(영상디자인 : 곽세미)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