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나비 쪽지에 추모글 빼곡…수요집회선 "잊지 않겠다"

입력 2019-01-30 21:06 수정 2019-01-31 05:4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 김복동 할머니'는 평소에 '나비가 되고 싶다'는 말을 자주 했지요. 김 할머니의 빈소를 찾은 시민들은 '나비 모양'의 쪽지에 추모 글을 남겨서 마지막 길을 배웅했습니다. 옛 일본 대사관 앞에서는 1372번째 '수요 집회'가 열렸습니다. 시민들은 "잊지 않고 함께 걷겠다"고 이야기했습니다.

이수진 기자입니다.

[기자]

+++

세상으로 나오지 못한 위안부 피해자들을 대변했던 김복동 할머니
할머니가 자주 했던 말 "나비가 되고 싶다."

+++

빈소를 찾은 시민들은 나비 모양 쪽지에 편지를 적었습니다.

오늘(30일) 오전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추모 대열에 동참했습니다.

[강경화/외교부 장관 : (안타깝죠. 이렇게 처절하게 싸우셨는데) 흡족한 답을 못 얻고 가셔서 너무 죄송합니다.]

+++

1372번째 수요 집회에 모인 400명의 시민
김복동 할머니가 늘 앉던 자리엔 꽃다발과 영정사진이 대신하고

[수요 집회 참가자 : 우리 정부도 보다 적극적인 태도로 문제 해결에 임해야 한다.]

+++

남은 생존자는 이제 23명, 할머니와 시민들은 끝까지 싸우겠다고 외치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오은솔)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