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간사찰' 제기한 전 특감반원…청 "허위주장 법적조치"

입력 2018-12-17 20:11 수정 2018-12-18 00:00

연일 '첩보보고서' 공개 나선 전 특감반원 김태우
"문재인 정부가 민간사찰" 주장…정치쟁점화 시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연일 '첩보보고서' 공개 나선 전 특감반원 김태우
"문재인 정부가 민간사찰" 주장…정치쟁점화 시도

[앵커]

비위 의혹으로 수사를 받고있는 전직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김태우 씨가 청와대 근무에 당시 작성한 첩보보고서를 연일 언론에 공개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나온 것은 문재인 정부가 민간인 사찰까지 했다는 주장입니다. 청와대는 자신의 비위 의혹을 감추려고 허위 주장을 펴고 있다면서 강력한 법적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이 문제로 총공세에 나서고 있습니다.

먼저 김 씨 주장과 청와대의 대응을 이서준 기자가 전해드리겠습니다.

[기자]

전직 특별감찰반원 김태우 씨는 자신이 청와대 근무 당시 작성한 첩보보고 내용을 연일 일부 언론을 통해 공개하고 있습니다.

한 신문은 김 씨의 주장을 근거로 문재인 정부 청와대 민간인 사찰을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전직 총리와 민간은행장 등 민간인 첩보를 보고했다는 것입니다.

청와대는 김 씨가 자신의 비위 의혹을 감추기 위한 일방적 주장을 하고 있다며 초강경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김의겸/청와대 대변인 : 자신이 생산한 첩보 문서를 그대로 외부에 유출함을 넘어서 문서 목록 전체를 유출하고 허위 주장까지 하는 행위는 도저히 용납할 수 없습니다. 징계 사유일 뿐만 아니라 형사처벌 대상이므로 법적 조치도 강구하겠습니다.]

김 씨는 지인인 건설업자 최모 씨 사건을 경찰에 알아본 의혹 등과 관련해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청와대는 또 민간인 첩보 보고는 민간은행장 한 건이고 나머지는 정당한 특별감찰반 업무 범위였다고 반박했습니다.

민간은행장 관련 첩보는 "업무범위가 아니니 보고하지 말라" 주의를 주고 폐기했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조만간 김 씨에 대해 공무상비밀누설, 명예훼손 등 혐의로 법적조치를 취할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