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 국무부 "한·미 공조 긴밀"…트럼프 '승인 논란' 일단 매듭

입력 2018-10-12 20:24 수정 2018-10-12 23:10

대북 제재, 한·미 같은 입장 공유 강조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대북 제재, 한·미 같은 입장 공유 강조

[앵커]

"한국은 미국의 승인없이 제재를 해제하지 않을 것이다" 어제(11일) 이런 논란의 발언을 했던 트럼프 대통령이 이후 추가 입장을 내놓지는 않았습니다. 국무부는 "한미가 대북 대응과 관련해 긴밀히 공조하고 있다"고 밝혔고, 미국 주요 매체가 "조율이 이뤄지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공조를 강조하면서 논란을 봉합하는 수순으로 보입니다.

김혜미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 국무부는 한·미 간의 대북 공조 체제가 견고하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현지시간 11일 미국 자유아시아방송은 미 국무부 대변인이 "미국은 북한에 대한 일치된 대응을 위해 동맹국인 한국과 긴밀한 공조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하루 전, "한국은 우리의 승인 없이 제재를 해제하지 않을 것"이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설명입니다.

원론적인 입장을 거듭 확인하면서, 대북 제재 역시 한·미간 같은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승인' 발언이 한국에서 논란을 일으켰다고 전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트럼프의 발언 배경에 대해 "중국과 러시아가 제재 이행에 미온적인 상황에서 한국도 대열을 이탈할 수 있는 것처럼 비쳤다"고 분석했습니다.

하지만 "한국은 물론, 백악관도 한국과의 균열에 대해 부인하고 있고, 한·미 간 조율이 이뤄지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정회)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