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터치'하고 시종 여유…4월과 '표정' 달랐던 세 번째 만남

입력 2018-09-18 21:00

남북 정상, 만남 횟수 상징하듯 '3차례' 포옹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남북 정상, 만남 횟수 상징하듯 '3차례' 포옹

[앵커]

두 정상의 만남이 '생중계' 된 건 지난 '4·27 판문점 회담' 이후 2번째입니다. 이미 3번째 만남이다 보니까 두 정상이 서로를 대하는 모습도, 또 김 위원장의 '표정'도 많이 달랐습니다.

김소현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4월 판문점에서 남측 의장대 사열을 받은 김 위원장은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군악대의 연주가 시작되자 크게 숨을 내쉬더니 표정이 굳어버렸습니다.

방명록을 쓸 때도 호흡은 다소 가빴고, 마른 입술을 적시는 모습도 눈에 띄었습니다.

자신의 홈그라운드, 평양에서 만난 김 위원장은 여유가 넘쳤습니다.

문 대통령의 등을 터치하며 길을 안내하고 먼저 말을 건내어 상대의 긴장도 털어냅니다.

판문점에서 김 위원장은 간부들 사이로 모습을 드러냈지만 이번에는 처음부터 이설주 여사와 함께였습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만남의 횟수를 상징하듯 3번의 포옹을 주고 받았습니다.

두 정상 내외가 둘러서 환담을 주고 받는 장면에서는 평화의 집에서 첫 만남의 어색함은 찾아보기 힘듭니다.

김 위원장과 김 여사, 문 대통령과 이 여사도 서로 악수를 나눴습니다.

[윤영찬/청와대 국민소통수석 : (문 대통령은) 남북이 자주 만나는 것이 매우 중요하며 정례화를 넘어 필요할 때 언제든 만나는 관계로 넘어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취재 : 평양 공동 영상 취재단)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