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 열병식서 ICBM 빼고 '수위 조절'…남북·북미 관계 의식한 듯

입력 2018-09-10 08: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북한이 어제(9일) 정권수립70주년 기념일을 맞아 대규모 열병식을 진행했습니다. 그런데 대륙간탄도미사일은 보이지 않았습니다. 6월 12일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이후 처음 열린 열병식에서 미국에 대한 도발로 비쳐질 수 있는 메시지는 최소화 했다는 분석입니다.

이희정 기자입니다.
 

[기자]

오전 10시,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열린 열병식. 전차와 자주포 등 재래식 무기들이 줄지어 이동하며 무력을 과시합니다.

특수부대가 행진하고, 하늘에서는 전투기가 기념 비행을 합니다.

행사에 동원된 병력 규모는 2월 건군절 때보다 조금 더 늘어난 것으로 추정됩니다.

관심을 끈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은 물론 중거리 미사일도 등장하지 않았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연단에서 열병식을 지켜봤지만, 연설은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대신했습니다.

외신들은 "핵 프로그램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없었다"고 전했습니다.

북한이 미국과 대화를 이어가고, 남북 간 평화 분위기를 깨지 않겠다는 의지를 밝혔단 관측입니다.

특히 중국 권력서열 3위인 리잔수 중국 상무위원장이 김 위원장과 두 손을 맞잡고 함께 열병식을 지켜보는 장면도 보였습니다.

김 위원장은 또 열병식 참석에 앞서 김일성, 김정일 부자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 궁전을 참배했습니다.

북한이 대미협상 재개를 모색하며 수위 조절에 나섰다는 게 9.9절에 대한 전반적 평가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