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갑룡 경찰청장 "일베든 누구든 불법촬영 사범 엄정 수사"

입력 2018-08-09 10:15 수정 2018-08-09 10:25

'워마드 편파수사' 논란에 진화 나서…"최근 일베 게시자도 검거"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워마드 편파수사' 논란에 진화 나서…"최근 일베 게시자도 검거"

민갑룡 경찰청장 "일베든 누구든 불법촬영 사범 엄정 수사"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 운영진에 대해 경찰이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수사 중인 사실이 알려져 또다시 '편파수사' 논란이 일자 경찰청장이 직접 진화에 나섰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9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본청에서 열린 경찰청 사이버성폭력 수사팀 개소식에서 "경찰은 누구든 불법촬영물을 게시, 유포, 방조하는 사범에 대해서는 엄정히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부산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가 해외에 체류하는 워마드 운영진 A씨에 대해 지난 5월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수사 중이라는 사실이 전날 알려지자 경찰이 성별에 따라 편파수사한다는 논란이 또다시 불거졌다.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 등 남성 중심인 여러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심각한 음란물 유포가 이뤄지고, 운영자가 이를 방조함에도 제대로 된 수사가 이뤄지지 않는다는 청원이 올라와 수만명이 참여한 상태다.

민 청장은 "일베에 대해서도 최근 불법촬영물이 게시된 사안을 신속히 수사해 게시자는 검거했고, 불법촬영물을 유포하고 이를 조장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수사를 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사회에서 그동안 여성이 차별받고 불법행위에서 제대로 보호받지 못한 측면에 대해 각별한 관심을 두고, 여성 대상 범죄에 대해서는 수사 등 엄정한 사법조치를 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이 신고를 해주시고 관심을 가져 주셔야 여성의 삶을 파괴하는 것을 경찰이 뿌리뽑을 수 있다"며 "국민 여러분께서도 경찰의 이런 의지를 지켜봐 달라"며 고 당부했다.

경찰청은 이날 본청 사이버안전국 소속으로 사이버성폭력 수사팀을 신설했다. 팀장은 변호사 자격증 소지자인 홍혜정 경감(여)이 맡았다.

수사팀은 전국 지방경찰청 사이버성폭력 수사팀의 수사를 조정하며, 몰래카메라(몰카) 불법촬영 등 각종 사이버성폭력과 관련한 해외 서버 수사, 대형 웹하드 업체와 결탁한 촬영물 유포·판매행위 수사 등을 담당한다.

민 청장은 "불법촬영물 판매자, 게시물을 지워준다고 하고는 게시·유포자와 결탁해 촬영물을 모으고 돈을 갈취하는 디지털 장의사 등은 더 크게 상처를 내는 이중 악성범죄자이니 일망타진해 뿌리를 뽑으라"고 수사팀에 당부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