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체 훼손 이어 코란 소각 인증샷까지…논란의 '워마드' | JTBC 뉴스
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성체 훼손 이어 코란 소각 인증샷까지…논란의 '워마드'

입력 2018-07-12 09: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11일)부터 내내 논란이 되고 있는 이슈죠. 천주교에서 예수의 몸으로 여겨지는 성체를 훼손한 사진이 남성 혐오를 내세우고 있는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오면서입니다. 한국천주교주교회의는 절대 묵과할 수 없는 행위라는 입장을 냈습니다.

김민관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10일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에 올라온 사진입니다.

빵의 형태를 한 성체가 보입니다.

여기에 빨간색 펜으로 예수를 모욕하는 글자를 적었습니다.

그리고 이쑤시개에 꽂아 불로 태웠습니다.

천주교에서 성체는 예수의 몸으로 여겨지는 상징물입니다.

논란이 커지면서 한국천주교 주교회의도 성명을 내놨습니다.

주교회의는 "성체 모독 사건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서 "절대 묵과할 수 없는 행위"라고 했습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수사를 요구하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지난 11일 오후 7시 기준 4300여명의 시민이 참여했습니다.

성체 논란이 이는 가운데 이슬람교 경전인 '코란'을 불태운 사진도 게재됐습니다.

'이슬람 바퀴벌레 한국남자 제거되거라'는 문구가 함께 적혀 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