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영란법 저촉 가능성' 의원 38명…문희상 의장 포함

입력 2018-07-31 20:34 수정 2018-08-07 22:48

작년 3박 4일간 베트남 방문…비용은 피감기관 부담
문 의장 측 "서류상 위반 소지 있다는 것"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작년 3박 4일간 베트남 방문…비용은 피감기관 부담
문 의장 측 "서류상 위반 소지 있다는 것"


[앵커]

지난주 국민권익위원회는 청탁금지법이 시행된 뒤, 법 위반 가능성이 있는 국회의원이 38명이라고 발표했습니다.
 

JTBC 취재 결과, 위법 소지가 있다고 지목된 38명에는 이달에 취임한 문희상 국회의장도 들어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문 의장은 지난해 '한국 국제협력단', 코이카의 돈으로 총 4명이 베트남 3박 4일 출장을 갔는데 나흘동안 쓴 돈은 1600만 원이었습니다.
 
유미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권익위가 지난주 발표한 청탁금지법 위반 소지가 있는 국회의원 38명에 문희상 국회의장이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지난해 4월 당시 외통위원이던 문 의장은 심재권 외통위원장과 3박 4일로 베트남을 방문했습니다.

비용은 외교부 산하기관인 코이카가 냈고, 코이카 직원 2명이 동행했습니다.

코이카는 저개발국가에 대한 무상협력사업을 목적으로 설립된 곳으로 국민 세금으로 운영됩니다.

국민권익위는 피감기관의 돈으로 출장을 간 의원 가운데 '김영란법' 등의 위반 소지가 있는 의원들을 추린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JTBC가 입수한 경비 세부내역을 보면 문 의장을 포함한 4명은 베트남에서 3박 4일간 1600만 원을 썼습니다.

항공료 585만 원, 숙박비 370만 원 등입니다.

식사비 등 현지 비용으로 230만 원이 지출됐습니다.

문희상 국회의장 측은 "권익위가 서류상으로 봤을 때 김영란법을 위반한 '소지'가 있다고 한 것"이라며 식사비 등에 대해선 봉사단과 함께 식사를 해서 많이 나온 것 같다고 해명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