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삼구 회장 비행기엔 정비사 집중 배치" 승객 안전은 뒷전

입력 2018-07-14 20:34 수정 2018-07-20 03:4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경영진의 갑질 의혹에 휩싸인 아시아나항공 소식입니다. 박삼구 회장을 과잉 의전했다는 논란이 앞서 있었죠. 이번에는 박 회장이 탈 비행기에 정비사들을 집중 배치해 다른 비행기의 승객 안전은 뒷전이었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홍지용 기자입니다.
 
 

[기자]

아시아나항공 정비사 출신의 A씨는 박삼구 회장을 뜻하는 'CCC'가 탑승할 때는 비상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정비사 : (박삼구 회장이) A라는 비행기 탄다고 하면 5대의 비행기를 책임지는 정비사가 A라는 비행기에 그냥 하루종일 있는 거죠.]

A 씨는 보통 정비사 2명으로 이뤄진 1개 조가 비행기 5대 정도를 정비하는데, 박 회장이 비행기를 탈 때면 4명 이상이 박 회장 비행기만 전담했다고 털어놨습니다.

많은 경우에는 하루 정비 인원의 절반 가까이 투입되기도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정비사 : (정비 인력) 최고 많았을 때는 7~8명 정도까지…]

다른 비행기들을 점검해야 하는 정비사들의 부담은 그만큼 늘어났습니다.

또 승무원 B씨는 정해진 시간 안에 모자란 인력으로 정비해야 하니 다른 승객들의 안전에 소홀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아시아나 측은 "정비 인력은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고, 박 회장 비행기에 더 많은 인력을 투입한 적은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아시아나는 최근 5년 동안 기체 결함 때문에 68번 회항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한항공 보다 두배 가까이 많아 안전과 정비에 소홀했다는 지적이 제기되기도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