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흔적 안 남기려" 기무사 문건, '의도적 평문서' 가능성

입력 2018-07-13 20:52 수정 2018-07-13 22:39

한민구 측 "기밀 아닌데 내란음모 터무니없다"
'기밀 지정' 일부러 피했을 가능성 제기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한민구 측 "기밀 아닌데 내란음모 터무니없다"
'기밀 지정' 일부러 피했을 가능성 제기

[앵커]

한민구 전 장관 측은 문제의 문건이 기밀 문건이 아니기 때문에, 내란 음모는 터무니 없다고 말합니다. 정말 내란 음모라면, 어떻게 기밀이 아니냐는 것입니다. 그런데 저희 취재 결과 일부러 평문서로 만들었을 가능성도 제기됐습니다. 기밀 문건은 따로 관리해야 하니, 눈에 띌 수 있어서입니다.

이윤석 기자입니다. 
 

[기자]

기무사가 만든 계엄령 검토 문건입니다.

2017년 3월이라고만 적혀있고, 정확한 작성 날짜는 빈 칸입니다.

'대외비'나 '기밀'이란 표시는 없습니다.

한민구 전 장관 측은 해당 문건이 기밀문건이 아니기 때문에 "내란음모를 꾸몄다는 건 터무니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내란음모처럼 큰일을 기밀도 아닌 문서로 보고했을 리 없다는 겁니다.

그러나 전혀 다른 해석도 있습니다.

국회 국방위 관계자는 "기밀문건은 대장에 기록하는 등 관리가 복잡해, 흔적을 남기지 않으려고 일부러 평문서로 만들었을 수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별도로 관리대장에 등록되면 오히려 눈에 띌 가능성이 크다는 겁니다.

그래서 의도적으로 평문서로 생산했을 수 있다는 주장입니다.

평문서의 경우 기무사 내부 서버에서도 손쉽게 삭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는 기무사의 해당 문건을 보고받고도 공개하지 않았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를 정면 반박했습니다.

조국 민정수석은 "계엄령 문건은 최근 언론 보도 이전까지 보고받은 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