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영철, 폼페이오 오찬 한·양식 퓨전메뉴…샐러드·연어·김치

입력 2018-07-07 09:51 수정 2018-07-07 09:5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영철, 폼페이오 오찬 한·양식 퓨전메뉴…샐러드·연어·김치


북한을 방문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오찬 식탁은 한식과 양식의 '퓨전 메뉴'로 짜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한국시각으로 6일 오후 북한에 도착한 즉시 북한 측 카운터파트인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점심을 함께한 것으로 알려졌다.

폼페이오 장관을 동행한 블룸버그 통신의 니컬러스 워드험 기자는 트위터를 통해 오찬메뉴를 공개했다. 이번 방북에는 AP, 뉴욕타임스, ABC 방송 등 미국 국무부 출입기자 6명이 동행했다.

오찬메뉴는 빵과 옥수수 퓌레, 토마토 샐러드, 연어, 송어, 김치, 밥, 관줄(전통 한과), 과일, 초콜릿 케이크 등으로 구성됐다.

양식과 한식을 적절하게 섞은 일종의 퓨전 식단이다. 이를 통해 북미 화해 무드를 상징하려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가능한 대목이다.

워드험 기자는 특히 "폼페이오 장관은 김 부위원장과 두 번째로 '옥수수 퓌레'를 식사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김 부위원장으로선 지난 만찬과 똑같은 메뉴를 통해 답례의 의미를 부각한 것 아니겠느냐는 뉘앙스다.

앞서 김 부위원장은 지난 5월 말 미국 뉴욕을 방문해 옥수수가 포함된 메뉴로 폼페이오 장관과 만찬을 한 바 있다.

당시 폼페이오 장관은 트위터에 김 부위원장과 함께 식사하고 있는 사진을 올리며 "오늘 밤 뉴욕에서 김영철과 좋은 저녁 식사를 했다. 스테이크, 옥수수, 치즈가 메뉴였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