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카카오택시, 웃돈 내면 '우선 배차'…유료화 비판 봇물

입력 2018-03-14 07:5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카카오택시'가 이달 말부터 유료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웃돈을 내면 택시를 더 빨리 불러주겠다는 것인데요. 이 말을 반대로 보면 돈을 내지 않은 사람들은 택시 잡기가 더 힘들어질 수 있다는 것입니다. 사실상 택시 요금을 올리는 것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카카오택시의 가입자 수, 1800만 명입니다.

박영우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연말 송년회가 한창인 서울 강남 일대의 모습입니다.

손을 흔들어도 택시는 그냥 지나칩니다.

창문에 행선지를 외쳐 보지만 역시 택시는 곧바로 떠납니다.

카카오택시가 이달말 유료 서비스를 도입하겠다며 내세운 명분은 이런 불편을 덜어주겠다는 것입니다.

다만 웃돈을 내라는 조건이 붙습니다.

유료 고객에게 더 빨리 택시를 보내주겠다는 것입니다.

수수료는 1000원에서 2000원인 콜택시의 콜비와 비슷한 수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이렇게 되면 일반 승객은 오히려 택시를 잡기 어려워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울며 겨자먹기로 유료서비스를 이용하는 승객도 늘어나 사실상 택시비가 올라가는 효과가 날 것이라는 지적입니다. 

[박규태/서울 시흥동 : 웃돈을 받으면 아무래도 기본요금이 더 올라간다고 느낄 것 같아요.]

무료 서비스로 가입자를 늘려 시장을 장악한 뒤 재빨리 유료로 전환하는 행태에 대한 비판도 나옵니다.

[박유진/서울 대현동 : 카카오택시를 유료화하면 사람들이 보편적으로 이용하긴 어렵다는 생각이 들어요.]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