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현안 따라 '맞춤형 실세' 영입…사외이사는 바람막이?

입력 2018-03-12 22:0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3월 주주총회를 맞아서 재벌그룹들의 사외이사 명단이 속속 나오고 있습니다. 검찰, 공정위, 국세청… 이른바 '권력기관' 출신들이 여전히 중심에 있습니다. 삼성, 현대 등 예상대로 예외가 없습니다. 특히 그룹이나 총수의 현안에 따라서 '맞춤형'으로 꾸린 곳들도 있습니다. 정경유착으로 정권까지 물러났지만 관행은 바뀌지 않는다는 비판입니다.

구희령 기자입니다.

[기자]

공정거래위원회에서 사무처장은 실세로 꼽힙니다. 

재벌의 독과점이나 가격 담합을 조사하는 핵심 업무를 총괄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공정위 사무처장 출신이 3명이나 현대차그룹 사외이사로 이름을 올렸습니다.

최근 현대차그룹은 공정위로부터 지배 구조를 개선하라는 압박을 강하게 받고 있습니다.

10대 그룹 중 유일하게 순환출자 구조를 해소하지 못해서입니다.

롯데그룹의 사외이사에는 박용석 전 대검 차장이나 변동걸 전 서울중앙지법원장처럼 검찰과 법원의 고위직 출신이 유독 많습니다.

신동빈 회장이 법정구속 된 뒤 재판을 받고 있는 상황이라 더욱 눈길을 끕니다.

삼성도 힘있는 기관의 고위직 출신들로 사외이사를 채웠습니다.
 
송광수 전 검찰총장과 박재완 전 기획재정부 장관에 이어 권오규 전 경제부총리도 최근 합류했습니다.

10대 그룹 사외이사 10명 중 3명은 전직 장·차관이나 검찰·국세청 같은 권력기관 출신입니다.

정경유착으로 큰 홍역을 치렀지만 바람막이용 사외이사를 꾸리는 대기업의 관행은 여전해 보입니다.

(영상디자인 : 조영익)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