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민석, 스피드 1500m '깜짝 동메달'…아시아 선수 최초

입력 2018-02-14 08:0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1500m에서 새로운 스타가 탄생했습니다. 김민석 선수가 동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이 메달이 더 값진 이유, 이 종목에서 아시아 최초의 메달이기 때문입니다.

박진규 기자입니다.
 
김민석, 스피드 1500m '깜짝 동메달'…아시아 선수 최초

[기자]

경기 막바지 15조에 편성돼 레이스를 시작한 김민석.

중반까지는 전체 중위권 기록을 유지했지만 우리 관중들의 응원 속에 막판 스퍼트로 속도를 끌어올리더니 1분44초93, 3위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했습니다.

이후 남은 6명의 선수들이 레이스를 펼쳤지만 김민석의 기록을 넘지 못했고 동메달이 확정된 순간 김민석은 기쁨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김민석/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 마지막 조를 보면서 안 되겠구나…4, 5등 하겠구나, 생각했는데 제가 3등을 하니까 믿기지가 않았어요.]

힘이 좋은 유럽 선수들이 강세인 1500m 종목에서 사상 첫 아시아 선수 올림픽 메달이어서 더욱 값진 성과입니다.

올해 19살 김민석은 제2의 이승훈이라 불리며 스피드스케이팅 최고 유망주로 꼽혀왔습니다.

15살에 최연소 태극마크를 달았고 2016년 창춘주니어세계선수권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하지만 성인 무대인 월드컵 시리즈에서 올시즌 주춤하며 마음 고생을 했습니다.

[김민석/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 슬럼프가 왔을 때 많이 힘들었던 것 같아요. 제가 올림픽에서 단상에 서는 모습을 상상하면서 견뎌냈습니다.]

유망주를 넘어 세계 정상급 선수로 발돋움한 김민석은 오는 18일 이승훈, 정재원과 함께 팀추월 경기에 출전해 또 한 번 메달에 도전합니다.

(※ 평창올림픽 저작권 관계로 서비스하지 않는 영상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