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진정제 먹어도…" 지진 불안감에 밤잠 설친 포항 이재민

입력 2018-02-12 21:1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11일) 포항에 발생한 강한 여진으로, 시민들은 다시 대피소로 몰렸습니다. 이들은 밤잠을 설치며 불안해했습니다. 이미 갈라지고 부서진 곳은 피해가 더 컸습니다.

윤두열 기자입니다.

[기자]

포항시 흥해읍의 한 아파트입니다.

지난해 11월 15일, 지진 때 입은 건물 피해가 어제 여진으로 더 커졌습니다.

[피해아파트 입주민 : 여진 때문에 틈이 더 벌어지면서 낙하물이 자꾸 떨어지는 거예요.]

급하게 빠져나온 주민들은 다시 대피소로 갔습니다.

텐트를 60개 더 쳤지만 사람이 몰리면서 대기자도 생겼습니다.

이재민들이 늘자 철수를 했던 식사나 간식을 제공하는 봉사자나 세탁봉사자도 다시 대피소 앞으로 와서 이재민들을 돕기 시작했습니다.

이재민들은 대부분 밤잠을 설쳤습니다.

다시 돌아갈 곳이 없다는 답답한 마음에 진정제를 먹어봐도 소용이 없습니다.

[이재민 : 정말 못 가요 이제. 무너지는 소리 같은 게 자꾸 귀에 들리고 불안해서 집에 도저히 못 있겠어요.]

어제 여진으로 발생한 피해는 하루 사이 크게 늘었습니다.

다친 사람은 43명으로 늘었고 포항역 등 공공시설 54곳을 포함해 모두 354곳에서 시설물 피해가 났습니다.

한편 재작년과 작년, 경주와 포항에서 두차례 큰 지진이 일어나면서 응력이 더해지고 있다는 분석도 나왔습니다.

이 때문에 경주와 포항 중간 지점에 큰 지진이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