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서울~평창' 운전대 놓고 달렸다…수소전기차 자율주행 성공

입력 2018-02-05 08:4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요즘 자율 주행차의 발전 속도가 눈부십니다. 사람이 계속해서 운전대에 손을 올려놓고 있어야 하는 반 자율 주행차는 국내에서도 이미 많이 출시되고 있지요. 최근에는 완전 자율 주행차 단계로 4단계 시스템을 적용한 차량의 시범 운행도 늘고 있습니다. 특히 세계 최초로 국내 수소 전기차가 완전 자율 주행에 성공했습니다. 서울에서 출발해 평창까지 190km를 달렸습니다.

박영우 기자입니다.

[기자]

소형 SUV가 고속도로에서 시속 100km로 달립니다.

자세히 보니 운전석에 사람이 있지만 핸들에선 손을 놓고 있습니다.

현대차가 개발한 수소전기차인데 자율주행 4단계 시스템을 적용했습니다.

앞차와의 간격도 알아서 조정하고, 차선을 바꿔 앞차를 앞지르기도 합니다.

이렇게 서울에서 올림픽이 열리는 평창까지 190km를 스스로 운행했습니다.

[이진우/현대차 상무 : 운전자의 개입이나 전방주시와 같은 의무사항 없이 목적지까지 자동차가 완벽한 책임을 지고 이동하는 게 4단계 자율주행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

완성차 업체뿐 아니라 IT와 통신업계도 자율주행차 개발에 한창입니다.

자율주행 핵심 기술 중 하나가 대용량 데이터를 주고받을 수 있는 5G 기술이기 때문입니다.

SK텔레콤은 지난해부터 4단계 자율주행차 시범 운행을 하고 있습니다.

포털업체인 네이버 역시 자율주행차 기술 개발에 많은 투자를 진행 중입니다.

정부는 2021년 세종과 부산 스마트시티에서 자율주행차를 상용화하는 것을 시작으로 2030년에는 전국의 모든 도로를 달릴 수 있게 한다는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관련키워드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