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내가 하면 폭로"라더니…MB정부, 다시 '이면계약' 논란

입력 2018-01-09 20:54 수정 2018-01-09 20: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내가 말하면 폭로가 된다" 이것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말해온 내용이죠. 아랍에미리트 연합과의 관계 악화 원인을 후임 정부에 돌리는 듯한 모습을 보여왔습니다. 김태영 전 장관이 비밀 군사협정을 체결했다는 것을 시인하는 바람에 이명박 전 대통령의 주장은 힘을 잃게 됐습니다.
  
김혜미 기자입니다.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은 원전 수주를 대가로 UAE와 맺은 이면계약은 없다고 강조해왔습니다.
 
그러면서 양국관계 악화가 후임 정부에서 비롯됐다는 취지의 주장도 해왔습니다.
 
[이명박/전 대통령 (지난 1일) : 내가 말 안 하는 것이 국가에 도움이 되겠죠.]

하지만 김태영 전 국방장관이 비밀 군사협정의 존재를 시인하면서 MB정부는 다시 '이면계약 논란'에 휘말리게 됐습니다.
 
이에 대한 이 전 대통령 측 공식 입장을 물었지만 답변을 거부했습니다.
 
다만 한 측근은 JTBC와 통화에서 "국익을 위한 불가피한 결정이었다고 생각 한다"고만 말했습니다.
 
비밀 협정이 있었지만 국익을 위한 것이었던 만큼, 문제 삼는 건 곤란하다는 겁니다.

"이면합의는 없다"며 국정조사를 요구해온 자유한국당도 여당의 역공을 받게 됐습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국익을 위한 비공개 협상은 당연한 일"이라면서 "현 정부가 그걸 문제 삼다 UAE와 관계를 망친 것"이라고 다시 현 정부를 공격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