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눈에 멍들고…" 장자연 수사기록 속 '폭행' 정황

입력 2018-01-09 21:13 수정 2018-01-09 23:3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8일) 뉴스룸에서는 고 장자연 씨 사건 수사 기록을 입수해 당시 검찰 수사를 둘러싼 여러 의혹들을 전해드렸습니다. 
 

실제로 검찰은 장씨 문건이나 동료 배우 진술보다는 술자리 강요가 없었다고 했던 소속사 대표와 참석자 진술이 더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했었습니다. 장씨에 대한 폭행이나 협박이 없었다는 것도 술자리 강요에 대한 무혐의 판단 근거가 됐습니다. 하지만 경찰 수사 곳곳에는 장씨가 폭행과 욕설을 당한 정황이 드러납니다.

먼저 박진규 기자입니다.

[기자]

" 방안에 가둬놓고 손과 페트병으로 머리를 수없이 때렸고 온갖 욕설로 구타를 했다"
 
고 장자연 씨 문건에 드러난 소속사 대표 김모 씨의 폭행 정황입니다.

2008년 6월, 소속사 건물 3층 VIP 접객실에서 벌어진 일이었습니다.

장 씨 지인 이모 씨는 경찰조사에서 "장씨가 눈에 멍이 좀 들었고, 방안에서 1시간가량 울었다고 했다"고 밝혔습니다.

장 씨는 자살하기 4일 전 소속사 관계자와의 통화에서도 "자세히 얘기하고 싶지 않지만 (김 대표가) 저를 때린 적도 있고, 욕하는 건 기본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 씨는 "자신을 험담한 것에 화가나 페트병으로 머리를 툭툭 친 것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김 씨의 폭행을 인정하면서도 이것을 술접대 강요 혐의와는 연관짓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장 씨와 술자리에 자주 동석했던 신인배우 윤모 씨는 경찰 조사에서 "김 씨가 다른 사람을 폭행하는 것을 봤고 이 사실 때문에 두려웠다"고 진술했습니다.

술자리에 가고 싶지 않았지만 "2차가 끝날 때까지 노래와 춤을 추며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윤 씨 진술이 술접대 강요를 인정하기에 부족하다고 판단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