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안철수 "기자 폭행에 국민 자존심 멍들어…외교장관 경질해야"

입력 2017-12-15 10:23

중국 경호인력들 청와대 사진기자 집단폭행 언급…"향후 외교 중단해야 할 사항"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중국 경호인력들 청와대 사진기자 집단폭행 언급…"향후 외교 중단해야 할 사항"

안철수 "기자 폭행에 국민 자존심 멍들어…외교장관 경질해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15일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 행사를 취재하던 청와대 출입 사진기자들이 중국 측 경호원들에게 집단폭행을 당한 사건과 관련해 "대한민국 외교가 얼굴을 들 수 없을 정도"라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취재 기자가 얻어맞도록 하는 정부가 국민을 어떻게 보호한다는 것이냐"며 "국민 자존심이 시퍼렇게 멍들었다는 것을 직시해라"고 밝혔다.

안 대표는 "정부 대표단의 현장 대응은 대체 뭐냐"며 "때린 사람은 중국 경호원은 아니고 공안이 고용한 사설 경호원이라고 해명하고 설명한 것이 거의 전부가 아니냐. 맞은 사람들이 시설 좋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고 홍보하며 덮자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특히 "이번 사건은 향후 외교를 중단해야 할 사항"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발 갈가리 찢어진 자존심을 한 조각이라도 찾아서 돌아와야 한다"며 "(문 대통령은) 돌아옴과 동시에 (강경화) 외교장관과 (노영민) 주중대사를 즉각 경질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 대표는 또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특사 자격으로 아랍에미리트(UAE) 등을 방문한 데 대해 "원자력발전소 수주와 (UAE) 왕실 사이에 어떤 비리가 있다고 흘려서 상대 정부가 격렬히 항의하고 있다는 것은 외교가에 이미 알려진 사실"이라며 "수습하러 보냈으면 상황 보고를 해야지 쉬쉬한다고 넘어갈 일이냐"고 반문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