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와대, '캐비닛 문건' 일부 공개…보수 지원 지시 정황도

입력 2017-07-21 08:17 수정 2017-07-21 08:1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청와대에 남아있었던 이전 박근혜 정부의 문건들에 대해 예고가 됐던 대로 어제(20일) 청와대의 발표가 있었습니다. 추가로 나왔었던 당시 정책조정수석실로 쓰던 공간에서 발견된 500여 건 가운데 일부 내용을 공개한 건데 정부에 우호적인 보수논객을 육성하고, 보수 단체들을 지원하라는 방안이 담겨있다고 밝혔습니다.

이희정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가 발견한 이전 정부 문건엔 보수세력 육성 방안이 담겼습니다.

[박수현/청와대 대변인 : 보수논객 육성 프로그램 활성화 등 홍보역량 강화, 보수단체 재정 확충 지원 대책, 상대적으로 취약한 청년과 해외 보수세력 육성 방안이 들어있습니다.]

이같은 지시는 2015년 4월부터 6월까지 국정 환경 진단 및 운영 기조라는 문건으로 작성됐습니다.

박근혜 정부는 또 2015년 7월 당시 이병기 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신생 청년보수 단체들에 대한 관련 기금 지원을 적극 검토하라"는 지시도 한 걸로 밝혀졌습니다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특정 이념 확산 방안을 직접 주도한 걸로 보인다고 박수현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2016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정부에 우호적인 세력을 확보하기 위해 정권 차원에서 움직인 걸로 풀이됩니다.

청와대는 이번에 발견된 문건의 사본을 특검에 제출하기로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