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와대 "문정인 발언, 개인 생각…한·미 관계 도움 안돼"

입력 2017-06-19 14:49 수정 2017-06-19 14:50

청와대 인사검증, 야3 공세 "운영위 소집"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청와대 인사검증, 야3 공세 "운영위 소집"

[앵커]

그럼 첫 소식은 청와대 나가있는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박사라 기자! 문정인 특보의 이른바 '워싱턴 발언'이 논란인데, 소개부터 해주시죠.

[기자]

네, 문정인 청와대 통일외교안보 특보는 지난 16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한 세미나에서 이런 발언을 했습니다.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한다면 한·미 합동군사훈련과 미국의 전략무기 배치를 축소할 수도 있다"고 한 건데요.

또 "사드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한·미동맹이 깨진다는 인식이 있는데, 그렇다면 그게 무슨 동맹이냐" 라는 말도 했습니다.

이를 두고 한·미간 대북공조에 균열이 난 것 아니냐, 이런 우려가 나오는 상황입니다.

[앵커]

이에 대한 청와대 입장은 나왔나요?

[기자]

청와대는 일단 개인 아이디어 차원의 이야기이고 문재인 대통령과 사전조율도 없었다며 선부터 그었습니다.

한·미 정상회담을 열흘 앞둔 시점인 만큼 빠르게 대처한 것으로 볼 수 있는데요.

또 청와대 측은 방미 중인 문정인 특보에게 별도로 연락해서 이런 발언이 '한·미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뜻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앵커]

한편 청와대 인사 검증 시스템에 대한 야당의 공세가 계속되고 있죠?

[기자]

네, 야3당은 내일(20일) 국회 운영위를 소집해 청와대 인사검증 시스템을 점검하겠다고 나섰습니다.

자진사퇴한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 그리고 김상곤·조대엽 후보자 등에 대한 사전 검증이 철저히 이뤄지지 못한 데 대한 책임을 묻겠다는 겁니다.

국민의당은 조국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 사퇴까지 요구한 상황인데요.

여당은 이에 대해 "국회 정상화가 먼저"라며 맞섰고, 청와대는 아직 공식적인 입장은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