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 첫 여성·비외시 출신 '눈길'

입력 2017-05-21 20:2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앞서 말씀드린대로 오늘(21일) 인사의 하이라이트는 역시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입니다. 첫 여성 외교 수장이라는 점도 물론 그렇지만 순혈주의가 강한 외교부에 비외시 출신이고,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 인연이 깊다는 점도 눈에 띄는 대목입니다.

안지현 기자입니다.

[기자]

강경화 후보자의 첫 직업은 KBS 영어방송 PD 겸 아나운서였습니다.

외교부에 합류한 건 그로부터 약 20년 뒤인 강 후보자가 43살이었던 1998년.

외교부에 외무고시가 아닌 국제전문가 특채로 들어갔습니다.

이후 강 후보자는 반기문 외교부장관 시절 외교부 국장을 거쳐서 UN에서 사무차장보 등을 지냈고 현재까지는 UN 사무총장 정책특보로 일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우리나라 최초·최고 여성이라는 수식어가 따라다니는 외교 전문가입니다. 2006년부터 유엔에서 활동하면서 민감한 외교 현안을 슬기롭게 헤쳐나갈 적임자입니다.]

강 후보자는 UN에서도 시리아를 비롯한 분쟁지역의 난민문제 등 인도적 지원 분야에 주력했습니다.

강 후보자가 장관이 되면 여성으로는 최초이고, 비외무고시 출신으로는 윤영관 장관 이후 두 번째가 됩니다.

청와대는 이례적으로, 강 후보자 검증 과정에서 장녀가 이중국적이고, 위장전입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외교장관 적임자라고 판단해 발탁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강 후보자는 현재 미국에 체류 중이며 귀국 준비를 하고 있다고 외교부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관련기사

관련VOD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