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EU, 러시아 제재 6개월 연장 계획…"미국 방향 상관 없어"

입력 2017-05-11 16:5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EU, 러시아 제재 6개월 연장 계획…"미국 방향 상관 없어"


유럽연합(EU)이 우크라이나 내전 개입을 이유로 2014년 러시아에 부과한 제재를 6개월 더 연장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10일(현지시간) EU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EU가 오는 6월 정상회의에서 대러 제재를 한 차례 더 연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EU는 러시아가 2014년 우크라이나 내전 사태에 개입해 크림반도를 합병하자 미국과 함께 러시아 경제 제재를 시작했다. 이후 6개월마다 제재 부과 기간을 연장했다.

한 EU 고위 외교관은 "현재로서는 결정을 바꿀 만한 이유가 없다"고 대러 제재가 연장될 것임을 시사했다. 또 미국의 정권 교체가 EU의 러시아 관련 정책에 미치는 영향은 없다고 일축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러시아와의 관계 개선을 주장하고 있다. 1월 트럼프 취임 이후 미러 관계 변화 조짐이 보이자 일각에선 미국이 대러 제재 해제를 추진할 수도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EU 관계자는 미국과 한목소리를 낼 수 있다면 우리의 행동이 더 큰 효과를 볼 수 있긴 할 것"이라면서도 "우리는 미국 정부의 꼭두각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EU는 제재 해제를 위해 러시아의 '민스크 휴전 협정' 이행이 선행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4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만나 이 같은 견해를 거듭 강조했다.

또 다른 한 유럽 외교관은 서방 대러 제재의 효용성에 대해 의문을 품어 온 헝가리 같은 국가들조차 제재 연장 필요성을 놓고 왈가왈가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페데리카 모게리니 EU 외교안보 고위대표는 지난달 러시아 방문 때 EU는 러시아와 더 나은 관계를 맺고 싶지만 러시아의 크림반도 합병을 절대 용인할 수 없다고 분명히 했다.

러시아는 크림반도를 강제 합병했다는 서방의비판을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러시아는 2014년 우크라이나 반정부 시위로 정세가 혼란스러워지자 크림반도 주민들이 러시아 일부가 되기를 스스로 선택했다고 주장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