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사드 배치 앞두고 수상한 행적…커지는 '이면 합의' 의혹

입력 2017-05-03 09: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 사드 비용 논란은 지난 달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사드 비용을 한국이 내야 한다면서 시작됐죠. 그리고 그때 이같은 사실을 한국에 통보했다고 이야기했습니다. 청와대는 사실무근이라며 통보받은 적이 없다고 부인하고 있는데, 사드 배치를 앞두고 김관진 국가안보실장의 행적을 보면 이 말이 사실일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안태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청와대 국가안보실이 내놓은 짤막한 문자메시지입니다.

보도 내용은 전혀 사실무근이며 언론중재위에 조정을 신청했다는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 인수위 측이 지난해 12월, 문서로 우리 측에 사드 비용 논의를 제안했다는 의혹입니다.

실제로 지난해 12월 이후 한·미 안보라인의 행적 또한 의문이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올해 들어 5차례 이상 만나거나 통화했습니다.

한미 양국의 국방장관도 공개한 것만 3차례입니다.

이때는 대통령 직무정지 또는 파면 상태였습니다.

특히 지난달 16일엔 백악관 외교정책 고문이, 이튿날엔 국방부 대변인이 대선 전 사드 배치는 어렵다고 했는데, 26일 기습적으로 사드 장비가 배치되면서 '비공개 합의' 의혹은 더욱 불거지는 모습입니다.

[김종대/정의당 의원·국회 국방위 : 비밀협상이 있었다면 작년에 체결한 (사드 관련) 약정보다는 올해 (4월) 16일부터 26일 사이에 열흘간에 이루어졌을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김관진 실장이 미 측과 접촉하면서 어떤 내용을 논의했는지, 사드 조기 배치에 어떤 역할을 했는지를 스스로 공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