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가짜 여론조사 늘어나는 '암흑의 6일'…유권자들 혼란

입력 2017-05-02 20:02 수정 2017-05-02 22:3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내일(3일)부터 여론조사 공표를 할 수 없게 되는데요. 이렇다보니 확인되지 않는 가짜 여론조사가 기승을 부릴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이렇게 되면 이른바 깜깜이 기간 동안 가짜 조사를 접한 유권자들이 혼란에 빠질 수 있다는 지적입니다. 특히 특정 대선후보 측에서 이런 가짜 여론조사 결과를 퍼뜨린 경우도 발생해서 검찰에 고발되기까지 했습니다.

이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최근 한 방송사와 자유한국당 여의도연구원이 조사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카카오톡 등 소셜미디어를 통해 빠르게 확산됐습니다.

한국당 홍준표 후보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를 추월해 2위로 올라섰다는 내용입니다.

하지만 이 여론조사 결과는 홍 후보 측 인사들이 퍼트린 가짜뉴스로 드러났고, 허위사실 유포로 검찰에 고발됐습니다.

선관위 관계자는 "아예 실시하지도 않은 여론조사 결과를 유포하는 건 이번 대선에서 처음 있는 일"이라며 상당히 악의적인 행위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이밖에 언론사와 여론조사 업체 실명까지 적힌 가짜 여론조사가 여럿 퍼지기도 했습니다.

실제 선관위 조사 결과, 가짜뉴스 등 온라인상에서 선거법 위반 건수가 3월 셋째주 1300여 건에서 4월 넷째주 5400여 건으로 크게 늘었습니다.

특히 내일 0시부터 시작되는 여론조사 공표 금지 기간 동안 가짜 여론조사가 더 확산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차태욱/중앙선관위 공보팀장 : 여론조사 왜곡에 따른 신뢰성 훼손은 선거의 공정성을 심각하게 저해하고 유권자의 올바른 판단을 흐리게 할 수 있습니다.]

깜깜이 선거를 통한 여론 왜곡을 막는 차원에서 여론조사 공표금지 기간을 최대한 줄여야 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