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세먼지 온상' 석탄발전소 승인 서두르는 정부…왜?

입력 2017-04-11 21:49

환경단체 "대선 전 처리하려는 꼼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환경단체 "대선 전 처리하려는 꼼수"

[앵커]

충남 지역에는 전국 화력발전소의 절반 이상이 몰려있습니다. 아시는 것처럼 미세먼지의 온상으로 걱정거리입니다. 그런데, 미세먼지 저감 대책을 시행한다던 정부가 또 충남에 석탄화력발전소의 승인 허가를 서두르고 있습니다. 새 정부가 출범하기 전에 마무리 지으려 한다는 비판입니다.

정영재 기자입니다.

[기자]

해넘이로 유명한 충남 당진의 왜목마을 해변. 해안가 뒤로 연기를 내뿜는 굴뚝들이 보입니다.

당진엔 이미 10기의 화력발전소가 가동 중인데 이번엔 해변 바로 앞까지 새 발전소가 들어서게 생겼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충청남도와 주민들의 반발에도 지난 3일 500메가와트급 석탄화력발전소 2기의 건설 계획을 통과시켜 장관 승인만 남겨뒀기 때문입니다.

환경운동연합은 오늘 기자회견을 열고 대선후보들이 신설 발전소의 승인 취소를 공약으로 내놓으니 정부가 대선 전에 서둘러 처리하려는 꼼수라고 비판했습니다.

민간 자본이 절반 이상 들어간 만큼 일단 승인이 나면 철회가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또 석탄발전소를 줄여가겠다는 환경부의 미세먼지 대책과도 엇박자 정책이라는 비판도 나옵니다.

당진시는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이 2010년부터 3년 동안 기준치를 한참 웃돌면서 대기환경규제지역으로 지정 예고되기도 했습니다.

또 시는 최근 발전소 인근 대기에서 1급 발암물질인 크롬과 비소가 초과 검출됐다며 정부에 추가 건설 계획 재검토를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