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초미세먼지 86%가 중국발"…정부 대책 '실효성' 논란

입력 2017-03-30 21:43

정부 대책, '국내 원인 단속' 집중
중국발 미세먼지에 "한·일 연 3만명 조기 사망" 발표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정부 대책, '국내 원인 단속' 집중
중국발 미세먼지에 "한·일 연 3만명 조기 사망" 발표도

[앵커]

최근 수도권을 덮친 초미세먼지의 86%가 중국에서 유입됐다는 환경부 자체 보고서가 오늘(30일) 공개됐습니다. 국내 발생 원인을 단속해왔던 정부의 대책이 별 실효성이 없었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홍지유 기자입니다.

[기자]

뿌연 미세먼지가 도심의 하늘을 가득 채웠습니다. 여의도 고층 빌딩은 미세먼지에 가려 어렴풋한 윤곽만 보입니다.

3월 한 달 간 수도권은 사흘에 이틀 꼴로 미세먼지 때문에 몸살을 앓았습니다.

그런데 환경부 예보모델로 분석해 보니 이달 17일부터 닷새 동안 수도권 상공을 채운 초미세먼지 중 중국에서 유입된 양이 최대 86%나 됐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입자가 큰 미세먼지도 최대 80%가 중국에서 온 것이었습니다.

그동안 정부의 미세먼지 대책은 거의 국내 자체 미세먼지 발생 원인을 단속하는 데 집중해 왔습니다.

하지만 중국발 요인이 훨씬 심각한 만큼 별 실효성 없는 대책이란 비판이 제기됩니다.

[김주현/서울 성산동 : 중국 때문이라고 다들 생각했는데 예전부터 계속 그랬는데 이제 와서 밝히는 것은 좀 아닌 것 같은데요.]

이런 가운데 중국발 미세먼지로 인해 한국과 일본에서 한 해 3만여 명이 조기 사망한다는 연구가 국제 학술지 네이처에 발표됐습니다.

이 연구에는 중국 학자들까지 포함돼 있어 주변국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