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 국무부, 북한·이란 지원 중국기업 등 30곳 추가제재

입력 2017-03-25 12:52 수정 2017-03-25 17: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미국이 대량파괴무기 확산 방지법을 위반한 혐의로 북한, 중국 등지의 개인과 기업 30곳을 추가 제재했습니다. 중국 기업과 인사들이 많다는 점에서, 중국에 보내는 경고의 메시지를 담고 있다는 해석이 나옵니다.

이유정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 국무부가 현지시간 24일 북한과 이란을 지원한 개인과 기업 등 모두 30곳에 추가 제재를 단행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단체에는 '이란 북한 시리아 대량파괴무기 확산 방지법' 위반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우선 11개 제재 대상이 공개됐는데, '시노텍 탄소-흑연 회사'를 비롯한 중국의 기업과 개인이 9개로 가장 많고, 북한과 아랍에미리트가 각각 1개씩 포함됐습니다.

이들은 제재 대상국에 탄도미사일 프로그램과 관련한 민감한 품목 등을 이전한 혐의를 받았습니다.

수출입 통제 상품과 서비스, 기술 등을 건네거나 이전받았다는 겁니다.

해당 기업과 개인은 앞으로 미국 정부 부처와의 상품, 서비스, 계약 등이 금지되고, 미국 탄약통제목록에 명시된 품목을 구입할 수 없게 됩니다.

국무부는 이번 추가 제재가 정례적인 업데이트 작업의 일환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중국 기업과 인사들이 많다는 점에서 중국의 기업과 기관을 직접 제재하는 이른바 '세컨더리 보이콧'에 대한 경고로 해석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