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관저서 피부 시술" 정기양 시인…위증죄 추가

입력 2017-02-22 20:58

특검 "대통령 자문의 정기양 위증 기소"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특검 "대통령 자문의 정기양 위증 기소"

[앵커]

특검이 대통령 피부과 자문의였던 정기양 연세대 세브란스 교수를 위증 혐의로 기소할 방침입니다. 정 교수는 지난해 국회 청문회에서 대통령에 대한 미용시술을 한 적이 없다고 얘기했었지요. 그런데 정 교수는 JTBC 취재진에게 "대통령에게 피부 미용 시술을 한 것이 맞고, 시술 장소는 의무동이 아닌 관저"라고 밝혔습니다. 그런데 위증 문제 뿐 아니라 장소의 적절성에 대한 논란까지 불거지고 있습니다. 관저는 대통령 측이 그동안 업무 공간이라고 주장해온 장소입니다.

이호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해 12월 국회 청문회.

[최교일/자유한국당 의원 : 정기양 증인, 대통령에게 그것(실)을 시술하려고 생각한 적이 없습니까?]

[정기양/전 대통령 피부과 자문의 : 저는 생각한 적이 없습니다.]

대통령 자문의였던 정기양 연대 교수는 그동안 박근혜 대통령에게 김영재 실로 피부 리프팅 시술을 시도한 적이 없다고 주장해왔습니다.

하지만 특검은 정 교수가 대통령 시술에 필요한 김영재 실을 확보하기 위해 이병석 당시 대통령 주치의와 논의했던 문자 메시지를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정기양/전 대통령 피부과 자문의 : (바로 대통령 시술하려한 건 아니고) 실이 어떻게 된 거지, 구해보기나 하자고 해서 문자가 왔다갔다 했어…그런데 결국은 김영재 측에서 실을 안 줘서 실은 구하지를 못했고…]

정 교수는 김영재 원장에게 실 리프팅 시술을 배웠고, 함께 시술한 사실도 인정했습니다.

[정기양/전 대통령 피부과 자문의 : (김영재 실로) 리프팅을 직접 내가 혼자 해본 적은 한 번도 없었고, 그 임상연구 시작하기 전에 다 임상연구 허가 나오고 나서 (2013년) 10월말쯤 김영재 원장이랑 두 명쯤 해봤어요.]

정 교수는 대통령에게 리프팅 시술은 하지 않았지만 필러와 보톡스 시술을 한 사실은 인정했습니다.

특히 시술 장소가 대통령 치료를 전담하는 청와대 의무동이 아닌 관저라고 밝혔습니다.

관저는 그동안 대통령 측이 집무공간의 일종이라고 주장해 온 곳입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