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 대통령, 새누리 자진 탈당 요구 '거부'…되레 훈수

입력 2017-02-07 20:35 수정 2017-02-08 01:3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탄핵심판은 막바지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새누리당이 일찌감치 박 대통령에게 자진 탈당을 요구한 걸로 확인됐습니다. 그러나 박 대통령 측은 요구를 거절했습니다. 탈당을 거부했을 뿐 아니라 되레 훈수를 둔 바도 있죠.

안지현 기자입니다.

[기자]

새누리당이 대통령 측에 징계는 하지 않을 테니 탈당해달란 요구를 했단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정우택/새누리당 원내대표 : 청와대 비서진을 통해서 우리 당은 그렇게 결정했단 얘기를, 그런 의사를 전달을 한 것은 사실입니다.]

정 원내대표가 밝힌 시점은 지난달 말입니다.

하지만 청와대 측은 "결정은 우리에게 맡겨달라"며 사실상 거부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오늘도 청와대 관계자는 "지금은 탈당 얘기를 할 때가 아니"라면서 "이미 정리된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새누리당도 진화에 나섰습니다.

[김명연/새누리당 수석대변인 :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징계는 탄핵이 결정될 때까지 보류한다는 원칙을 정했으며, 이것이 바로 공식 당론입니다.]

박 대통령의 당적 유지 의지를 꺾지 못했다는 걸 당도 확인해준 셈입니다.

탈당 요구를 받던 중에 박 대통령은 오히려 인터넷 방송 인터뷰를 통해 새누리당에 훈수를 두기도 했습니다.

[정규재TV 인터뷰/지난 1월 25일 : (새누리당이 기본으로 돌아간) 결사체가 되면 또 대선 후보가 나올 수 있지 않겠습니까. 우선 그런 둥지가 튼튼해야죠.]

이런 박 대통령에 대해 새누리당은 다른 방식으로 '흔적 지우기'를 시도하고 있습니다.

당은 조만간 정강·정책에서 '국민행복'과 '창조' 등 박근혜 정부를 연상시키는 단어를 삭제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