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탄핵안 가결 한 달…대통령 측, 거세진 '조직적 항변'

입력 2017-01-09 08:4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이 국회를 통과하고, 곧바로 대통령 직무가 정지된 게 지난 12월 9일이었으니까요. 오늘 9일, 벌써 한 달이 지났습니다. 이후 대통령 측의 대응은 한층 더 견고해졌습니다. 새해 첫 날 갑작스런 기자간담회를 열기도 했죠. 지난 한 달 돌아보겠습니다.

이윤석 기자입니다.

[기자]

[정세균 국회의장(지난해 12월 9일) : 대통령 박근혜 탄핵소추안은 가결되었음을 선포합니다.]

탄핵안이 가결되자 박근혜 대통령은 "피눈물이 난다는 게 무슨 말인지 알 것 같다"며 억울함을 호소했습니다.

이후 박 대통령 측은 '탄핵 정국'에 적극 대응하기 시작했습니다.

박 대통령 측 대리인단은 최순실 국정농단은 1% 미만일 것이라고 주장했고, 동시에 친박계 일각에선 태블릿PC에 대한 조작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최순실과 정호성 전 비서관 등도 사건 초기엔 낮은 자세를 보이다가, 탄핵 심판 본격화 이후 입장을 바꾸며 버티기 전략에 들어간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박 대통령은 신년 간담회를 자청해 사실상 잘못한 게 없다는 주장을 되풀이 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 (신년 간담회지난) 1일 : 누구나 사적 영역이 있고, 그거로 인해서 국가에 손해를 입혔다거나 그런 적은 한 번도 없었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이 자리에서 박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 당일 "할 일은 다했다"고 주장하며,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은 허위라고 규정했습니다.

게다가 박 대통령의 대리인단 측은 촛불 민심이 국민을 대표하지 않으며, 종북세력이 주도했다는 색깔론 공세까지 펼쳤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