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멕시코·파리 순방 행사도 '최순실 회사'가 따내

입력 2016-11-17 21:15 수정 2016-11-17 22:1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사실상 최순실씨 소유로 알려진 '플레이그라운드'가 지난 5월 대통령 아프리카 순방때 문화행사 뿐 아니라 4월 멕시코, 6월 파리 순방 행사도 따낸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실제 행사는 재하청을 줬는데 차액도 만만치 않아 보입니다. 대통령 순방행사가 최순실씨에겐 돈벌이였다는 셈이 됩니다.

윤정식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6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K-day 한류문화 행사장입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씨 단골 성형외과의 화장품 브랜드 부스를 찾아 설명을 듣습니다.

6월 첫째주 파리 K콘 행사 중 하나로 전체 행사는 CJ가 주관했지만 K-day는 플레이그라운드가 맡았습니다.

그로부터 한 달 전 아프리카 3개국 순방 당시 문화행사와 4월 멕시코 순방 때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생긴지 1년도 안된 회사가 대통령 순방행사를 석 달 연속 따낸 겁니다.

[해외문화홍보원 관계자 : 입찰 과정은 없었고요. (대통령) 순방 행사는 (대행사 선정 과정이) 대외비입니다.]

플레이그라운드는 이 과정에서 어떻게 돈을 챙겼을까.

해외문화홍보원이 발행한 증명서를 보면 아프리카 순방 행사 대행비는 11억1493만 원입니다.

이 행사는 중견 이벤트업체 A사에 재하청되고 총 3억 7150만 원이 지불됩니다.

남는 돈은 7억 4343만 원.

당시 관계자는 플레이그라운드가 공연 장비 렌트비와 일부 항공료만 추가 지불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업계에서는 행사 예산을 부풀린 뒤 중간 마진을 크게 챙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