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3년 전에도 '수영 몰카'…사건 덮은 수영연맹

입력 2016-08-30 20:50 수정 2016-08-30 21:4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수영계의 몰래카메라 사건이 3년 전에도 있었던 것으로 JTBC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국가대표 A씨가 선수촌에서 몰카를 찍은 것과 비슷한 시기였는데요. 당시 수영연맹이 파문을 축소하는데 급급했다는 증언도 나왔습니다.

전영희 기자입니다.

[기자]

3년 전 제주에서 열린 전국수영대회.

누군가 여자 탈의실에서 몰래 카메라를 찍다가 적발됐습니다.

범인으로 지목된 건 경기 지역 고교에서 온 수구 선수 등 3명.

대한수영연맹은 일단 이들을 영구 제명했습니다.

하지만 3개월 뒤 학생들의 선수 자격을 회복시켜 줬습니다.

가해 학생들이 깊이 반성하고 있다는 이유를 들었지만, 당시 핵심 관계자의 증언은 다릅니다.

[전 대한수영연맹 임원 (음성변조) : (가해 학생 지도자가) 수구대표팀 코치였거든. 그래서 부탁을 하길래 풀어준 거지. 그러니까 계보면 되는 거야. 계보 아니면 안 되고.]

이 사건이 일어난 건, 국가대표 A씨가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몰카를 찍은 것과 비슷한 시기였습니다.

수영계 일부에선 당시 연맹의 솜방망이 처벌이 더 큰 화를 불러왔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대한체육회는 오늘(30일) 진천선수촌에 대한 대대적인 수색 작업을 벌였습니다.

고성능 탐지기까지 동원된 이번 조사에서 몰카는 나오지 않았지만, 대한체육회는 내일 태릉선수촌도 점검할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