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진짜 백수오는 5%뿐…농협·국순당도 이엽우피소 검출

입력 2015-05-26 20:3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백수오 제품에 대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조사 결과가 나왔는데, 놀라운 부분이 좀 많습니다. 농협의 홍삼제품과 국순당의 백세주에서도 이엽우피소가 검출돼 파문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이유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시중에 판매되는 백수오 제품 중 진짜로 확인된 건 5%에 불과했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백수오가 첨가된 제품 207개를 조사한 결과, 40개 제품에서 이엽우피소가 검출됐습니다.

나머지도 진짜로 볼 순 없습니다.

[장기윤 차장/식품의약품안전처 : 그 외 157개 제품은 제조 과정에서 DNA 파괴 등으로 이엽우피소 혼입 여부를 확인할 수 없었습니다.]

특히 농협이 만든 홍삼제품인 '한삼인분'에서 이엽우피소 성분이 나왔습니다.

[농협 관계자 : 원료사 쪽으로 확인을 하고 있습니다. 외국인들을 위해 판매했던 제품이고 이미 단종된 제품이기 때문에 판매 계획은 당연히 더 없습니다.]

경성미가 영농조합법인의 '영양미가', 고려인삼한백식품의 '헤어숲 어성초 풍모' 등 일반식품 39개에서도 이엽우피소가 검출됐습니다.

가짜 백수오 사태의 불씨는 주류 업계로까지 번졌습니다.

전통주 제조업체인 국순당의 대표 제품 '백세주'의 원료에서도 이엽우피소가 검출된 겁니다.

[국순당 관계자 : 그 재료로 만든 술에 대해서는 저희가 공장에 보관하고 있어서 사용 중단하라고 명령을 받았어요.]

식약처는 이들 제품을 전량 회수하고, 이엽우피소에 대한 안전성 논란을 해소하기 위해 독성 시험을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건강기능식품 기능성 원료 인정부터 제조와 사후관리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소비자 5명 이상이 이상 사례를 보고하면 식약처가 조사를 실시하고 판매업자가 알게 되면 제조수입 업체 등에 반드시 통보하도록 의무화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