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가거도 '해경 헬기 해상 추락' 이틀째 수색…성과 없어

입력 2015-03-14 10: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가거도 '해경 헬기 해상 추락' 이틀째 수색…성과 없어


응급환자를 이송하기 위해 출동했다 추락해 실종된 서해해양안전본부 소속 헬기 조종사 등을 찾기 위한 수색작업이 이틀째 계속되고 있다.

해경과 해군은 함정 30여척 등을 동원해 사고가 발생한 전남 신안군 가거도 인근 해역에 대한 밤샘 수색을 벌였으나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사고 해역에서 헬기의 잔해와 카메라, 구명장비 등이 발견됐지만 탑승자와 헬기 본체 등은 아직 발견되지 않고 있다.

수색은 사고가 발생한 지점으로부터 약 20마일의 범위내에서 집중적으로 실시되고 있으며, 목포해양경비안전서 305함 등 해경 함정 18척과 해군 함정 7척, 민간어선 7척, 서해어업관리단 2척, 항공기 8대 등이 동원됐다.

해군은 유도탄 고속함인 '한문식함'과 초계함인 '부천함'을 이동토록 하고 현장 조명 지원을 위해 P-3C도 출격시켰다.

또 수중 탐색과 구조를 위해 사이드스캔 소나와 원격조정 무인 수중카메라 등을 동원하고, 필요시에는 민간잠수업체의 지원을 받는다는 방침이다.

사고 헬기에는 조종사와 응급구조사 등 4명이 타고 있었지만 현재 3명은 실종된 상태다.

정비사인 박근수(29) 경장은 전날 오후 10시40분께 사고해역에서 호흡이 없는 상태로 발견돼 1시간여 만에 사망 판정을 받았다.

박 경장의 시신은 14일 오전 5시께 목포 삼학도 해경 전용부두로 이송돼 목포한국병원에 안치됐다.

사고 헬기는 전날 오후 8시27분께 전남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 방파제 남쪽 1.6㎞ 해상에서 추락했다.

헬기는 가거도 보건진료소의 지원 요청을 받고 맹장염 증세를 보인 임모(7)군을 이송하기 위해 오후 7시24분께 출동, 가거도 방파제 인근에 착륙하던 과정에서 추락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