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중랑구 어린이집서 여아 돌연사…"원인 몰라"

입력 2014-11-15 20:3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최근 영유아가 갑자기 숨지는 사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어제(14일) 하남시의 한 어린이집에서 생후 8개월 된 여아가 숨졌는데요, 중랑구의 또다른 어린이집에서도 같은 사고가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안지현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기자]

중랑구의 한 구립 어린이집입니다.

이곳에서 지난 6일 오후 3시쯤, 생후 16개월 된 여아가 갑자기 숨졌습니다.

6명이 함께 자고 있었는데, 이 아이만 깨어나지 않고 숨도 쉬지 않았습니다.

보육교사는 어린이집에서 아이를 안고 나와 인근병원으로 달려갔지만, 병원에 도착했을 때 이미 숨진 상태였습니다.

다음 날 부검을 했지만 외상이나 질식 소견은 없다는 1차 결과가 왔습니다.

지난 한 해 동안 이렇게 어린이집에서 갑자기 사망한 영유아는 모두 10명입니다.

하지만 사전에 아무런 조짐도 없고 숨진 이후에 원인도 알 수 없다는 게 문제입니다.

[신손문 교수/가톨릭관동의대 제일병원 소아청소년과 : 안전한 수면환경과 간접흡연 피해를 막아주는 것, 모유 수유를 오래하는 것 등 예방할 수 있는 대책들을 (전문의가) 조기에 알려주는 것이 도움이 많이 되겠죠.]

의사소통을 쉽지 않은 영유아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어린이집에 대한 의료진의 상담을 의무화하는 방안 등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관련기사

[단독] 5개월 된 아기, 응급실 갔다 '방치 사망' 논란 href="http://news.jtbc.joins.com/html/213/NB10631213.html">[단독] 파헤친 운동장, 덮으면 그만?…아이들 '위협' 원생 끈으로 손목 묶은 20대 여성 보육교사 입건 에버랜드서 5세 남아 손가락 절단사고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