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보영 신혼생활 묻자 "아침 잘 해주고 있어" 함박웃음

입력 2013-12-19 10:4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보영 신혼생활 묻자 "아침 잘 해주고 있어" 함박웃음


배우 이보영이 방송서 지성과의 신혼생활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18일 방송된 SBS '한밤의 TV연예'에서는 '2013 그리메상 시상식'에서 상을 받은 이보영의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이보영은 "지성과 연인에서 가족이 됐는데 느낌이 다를 것 같다. 아침은 해 줬냐?"는 물음에 "아침은 잘 해주고 있다. 오늘 아침엔 볶음밥을 했다. 남는 야채가 많아 다 넣고 볶아 버렸다"고 밝혔다.

그러나 신혼생활에 대한 질문에 그녀는 수줍은 표정으로 손사래를 치며, 더 이상의 자세한 언급을 피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보영은 '2013 그리메상 시상식'에서 촬영 감독이 뽑은 '올해의 배우' 상을 받았다. 그녀는 "데뷔 후 가장 받고 싶은 상이였다. 2013년은 나에게 하루하루 소중하고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보영은 7년 연애한 배우 지성과 9월 결혼했다.

이보영 신혼생활에 네티즌들은 "이보영 신혼생활, 깨를 볶는군" "이보영 신혼생활, 즐거워보인다" "이보영 신혼생활 부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JTBC 방송뉴스팀)
사진= SBS '한밤의 TV연예' 캡처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