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숨 돌린 미국, 국가부도 벼랑 끝에서 극적 타협

입력 2013-10-17 07:50 수정 2013-10-17 10:2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미국이 사상 초유의 국가 부도 사태를 면하게 됐습니다. 시한 마지막 날 여야 정치권이 극적인 타협을 이뤘습니다. 워싱턴 현지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이상복 특파원, 미국이 국가부도 위기를 이제 넘기게 됐다고요?


[기자]

상황이 끝난 건 아니지만 그렇게 봐도 좋을 것 같습니다.

미국 상원에서 여야가 합의안 도출에 성공한 데 이어 하원도 적극적으로 반대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놨기 때문입니다.

현재 의회 표결 절차만 남겨둔 상태인데요, 오바마 대통령은 법안이 넘어오는대로 곧장 서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재무부가 경고한 국가부도 시한을 불과 몇 시간 앞두고 극적으로 위기 탈출에 성공하는 셈입니다.

[앵커]

어제(16일)까지만 해도 협상 타결이 불투명했는데요, 어떻게 합의에 이르게 됐습니까.

[기자]

당파를 초월한 상원의 노련한 정치인들이 큰 몫을 했습니다.

둘 다 70대인 해리 리드 민주당 원내대표와 미치 매코넬 공화당 원내대표가 마지막 순간에 국가를 위기에서 구했습니다.

당내 소장파들이 강경한 입장을 내세우며 팽팽히 맞서는 가운데 두 정치인은 조금씩 양보하며 협상안을 도출했습니다.

야당인 공화당이 장악하고 있는 하원이 끝까지 별도의 법안을 만들려고 했지만 역부족이었습니다.

여당이든 야당이든 국가부도 사태만큼은 피하자는 공감대가 있었기 때문에 공화당도 마지막 날 반기를 드는 건 포기했습니다.

[앵커]

그러면 이제 미국발 위기가 일단락된 건가요?

[기자]

안타깝지만 그렇다고 단언하긴 어렵습니다.

협상안은 한도에 달한 국가 부채를 내년 2월 7일까지 증액하고, 정부예산도 1월 15일까지 잠정 지급하는 게 핵심입니다.

즉 미봉책에 불과하기 때문에 올해 말이나 내년 초 지금과 똑같은 상황이 재연될 수 있습니다.

그때까지 대통령과 여야가 정부 재정 규모나 주요 정책 방향에 합의해야 하는데 상황이 녹록치 않습니다.

공화당 지도부는 벌써부터 이번엔 졌지만 다음엔 양보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히고 있어 전망을 어둡게 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