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최태원 구명운동 아니었다…단순 호소문"

입력 2012-07-30 23:34

이형승 브이소사이어티 전 대표‥"'사교모임' 비판은 왜곡"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형승 브이소사이어티 전 대표‥"'사교모임' 비판은 왜곡"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의 9년전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명운동 논란과 관련, 당시 '최태원 탄원서'를 냈던 브이소사이어티(V-Society)의 이형승 전 대표는 30일 "당시 구명운동까지도 아니었고 단순한 호소문 수준이었다"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최 회장이 분식회계 혐의로 검찰에 구속기소된 2003년 당시 브이소사이어티의 대표를 맡았다. 최 회장은 브이소사이어티의 창립주주로 이 모임을 주도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분식회계 문제는 SK그룹의 누적된 문제로 선대 회장 때부터 내려온 측면도 있다"라며 "따라서 잘못은 처벌받아야 하지만 억울한 부분에 대해선 주변에서라도 호소하는 게 맞지 않느냐는 취지에서 호소문을 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브이소사이어티 모임을 통해 자주 접하면서 인간적으로 알았던 관계였기에 그런 차원에서 안 원장을 포함해 전체 회원들의 서명을 받아 호소문을 낸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브이소사이어티가 '재벌 사교모임'이라는 일각의 비판에 대해선 "전혀 아니며 모임을 굉장히 왜곡하는 것"이라며 "2000년 '벤처붐'이 일면서 대기업과 벤처가 서로 잘났다고 싸우는 상황이어서 서로 윈윈하는 상생 비즈니스모델을 찾자는 취지에서 만든 모임"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대기업 측 11명과 벤처업계 10명으로 창립주주 21명을 동등하게 구성했고 주주들도 출자금 2억원을 회삿돈이 아닌 개인돈으로 냈다"며 "안 원장도 그런 취지에 공감해서 참여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모임 활동에 대해선 "매주 목요일마다 `목요 포럼'을 열었고 안 원장도 매주는 아니었지만 초기 창립역할을 했기에 종종 나왔었다"며 "하지만 2002년 `벤처버블'이 꺼지고 이듬해 최 회장이 재판을 받으면서 자연스럽게 2004~2005년에는 모임 활동이 위축됐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