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보따리장수 같은 밀수"…비판 쏟아진 박준영 후보자 청문회

입력 2021-05-04 20:15 수정 2021-05-04 21:46

박준영 후보자, 부인 도자기 불법 반입 의혹 사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박준영 후보자, 부인 도자기 불법 반입 의혹 사과

[기자]

박준영 후보자는, 부인이 도자기 장식품을 불법으로 들여오고 판매했다는 의혹에 대해 여러차례 사과했습니다.

[박준영/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 사려 깊지 못한 처신으로 국민의 눈높이에 부합하지 못한 점에 대해 사과드립니다.]

문제가 된 물건들은 영국 대사관 근무시절 부인이 취미로 산 중고품으로 값비싼 제품이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국민의힘은 박 후보자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선교/국민의힘 의원 : 그럼 궁궐에서 살았어요, 영국에서? 샹들리에 국내에서 유통하는 중고가만 수백만원대예요. 이 사진들을 처음 접했을 때 난파선에서 보물 건져 올린 사진인 줄 알았어요.]

정의당도 비판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동영/정의당 수석대변인 : 부인의 '도자기 불법 반입·판매 의혹'이 외교관 신분인 공직자의 지위를 이용했다는 논란이 있다는 점에서 심각하게 보고 있습니다.]

그동안 정의당이 공개적으로 반대한 장관 후보자 대부분은 임명이 불발돼, '데스노트'란 별칭을 얻었습니다.

반면, 민주당은 고의로 밀반입했다고 볼 순 없다고 옹호했습니다.

[위성곤/더불어민주당 의원 : 제가 상식적으로 생각해도 밀수를 했다면 (배우자가) 이렇게 인스타(SNS)에 올려서 자기가 자기를 수사받게 하진 않겠죠. 상식적으로…]

박 후보자는 불법 여부 자체를 알지 못해 벌어진 일이라며, 세관 당국의 결정을 따르겠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