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루나 폭락' 권도형 "내 발명품 모두에 고통 줘" 실패 인정

입력 2022-05-14 19:19 수정 2022-05-25 16:0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일주일 사이 99%가 폭락한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를 만든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씨가 처음으로 입을 열었습니다. "내 발명품이 모두에게 고통을 줬다"며 실패를 인정하고, 부활 계획을 밝혔는데요. 투자자들이 거세게 항의했습니다.

장서윤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를 만든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씨가 루나의 대폭락 이후 처음 입장을 밝혔습니다.

권 씨는 트위터에 "내 발명품이 모두에게 고통을 줘 비통하다"며 실패를 인정했습니다.

1주일 전만 해도 10만 원 선에 거래됐던 루나 코인.

지금은 1원 밑으로 떨어졌습니다. 99% 폭락입니다.

루나와 테라달러의 폭락으로 18억을 잃었다는 투자자도 나왔습니다.

국내 거래소 업비트와 고팍스가 상장폐지를 한 데 이어 전 세계 주요 가상화폐 거래소도 잇따라 거래를 중단하고 상장폐지를 했습니다.

루나코인에 20억 원을 투자했다는 투자자가 권 씨의 집에 찾아가 초인종을 누르고 달아나는 일도 있었습니다.

테라달러 UST는 달러와 1대 1 교환이 가능한 이른바 '스테이블 코인'입니다.

다른 코인처럼 현금이나 국채가 아닌 자매 코인 루나가 가격을 뒷받침합니다.

그런데 미국의 금리 인상과 달러 강세로 투자 심리가 위축되자 이 연동 시스템이 마비됐습니다.

하루 만에 전 세계 가상화폐 시가총액이 2000억 달러, 우리 돈으로 약 258조 원이 증발했습니다.

권 씨는 이날 사과와 함께 '테라 생태계 부활 계획'도 공개했습니다.

10억 개의 신규 토큰을 분배해 테라 블록체인을 재구성하자고 제안했지만 투자자들의 지지를 얻지는 못했습니다.

[이인철/참조은경제연구소장 : 이미 한 번 신뢰가 깨져서 미 재무장관까지 나서서 스테이블 코인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자는 측면인데, 퇴출 다 됐는데 지금 다시 더 발행해서 한다? 거래가 안 되는데 발행하면 그 사람한테 휴지조각인데…]

(영상디자인 : 홍빛누리 / 영상그래픽 : 한영주)

 
'루나 폭락' 권도형 "내 발명품 모두에 고통 줘" 실패 인정 ☞ 구독하기 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166791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