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재명 "윤석열·이준석, 남녀·세대갈등 부추겨…제2지역주의"

입력 2022-01-15 13:48 수정 2022-01-15 13:48

국민의힘 "본인부터 되돌아봐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국민의힘 "본인부터 되돌아봐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4일 오후 인천 중구 꿈베이커리에서 인천시 관련 정책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4일 오후 인천 중구 꿈베이커리에서 인천시 관련 정책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겨냥해 "남녀 갈등, 세대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며 "이런 선거 전략은 이전까지 듣도 보도 못한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 후보는 오늘(15일)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여러 가지로 우려스러운 상황을 목도하게 된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 후보는 "제1야당 대통령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국민 분열적 언동을 아무렇지도 않게 한다"며 "남녀 갈등, 세대 갈등 조장은 세상을 흑과 백으로만 나누고, 국민을 둘로 갈라놓는다는 점에서 제2의 지역주의나 다름없다"고 적었습니다.

그러면서 "서로에 대한 증오를 부추겨 상대가 가진 작은 것을 빼앗게 선동하며 뒤에서 정치적으로 큰 이득을 취하는 나쁜 정치의 전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후보는 "정치는 분열을 조장하는 대신 갈등을 조정하고 공동체를 통합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며 "시간이 다소 걸리더라도 청년 세대와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문제로 접근해 분열을 해소하고 상처를 치유하는 역할을 하고 싶다"고 했습니다.

이어 "선거는 경쟁과 갈등 속에 치러도 대통령은 다시 대한민국을 통합의 용광로로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5일 부산 수영구 부산시당에서 열린 부산 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5일 부산 수영구 부산시당에서 열린 부산 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후보의 비판에 국민의힘은 "이 후보가 '국민통합'을 이야기하다니, 소도 웃을 일"이라며 맞받았습니다.

국민의힘 선대본부 황규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아무런 근거도 없이 '갈등 조장'이라는 악의적인 프레임을 덧씌우고 선동하는 이 후보의 행태야말로 질 나쁜 갈등 조장"이라며 "이 후보가 '제2의 지역주의'를 운운하고 '국민통합의 길'로 가겠다니 소도 웃을 일이다. 당장 자신과 민주당이 걸어온 길부터 돌아보시라"고 대응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