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밀착카메라] 아이들이 만든 '위험천만' 등하굣길 지도

입력 2021-11-24 21:01 수정 2021-11-24 22:4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24일) 밀착카메라는 아이들이 오가는 등하굣길을 아이들 눈으로 살펴봤습니다. 어른들은 미처 보지 못했거나 보고도 지나쳤던 위험한 점들을 아이들을 하나하나 적어놓고 자신들만의 지도로 그리기도 했습니다.

어환희 기자가 만났습니다.

[기자]

2년 만에 시작된 등하굣길

하지만…

인도·횡단보도 없는 길

그 옆으로 지나가는 차들

[학부모 : 인도가 너무 없어요. 저도 차로 운전을 해보면 코너 돌 때 보면 애들이 안 보여요. 혼자서 보낼 수가 없는 거예요.]

신호등 없는 횡단보도에선

차들과의 눈치게임

[학부모 : 방지턱도 없고, 불법주정차가 많다보니까 아이들이 튀어나올 수 있는 요소가 많죠.]

어른들이 보기에도 위험한 통학길, 아이들은 어떨까요? 그 시선을 따라가 보겠습니다.

동생과 다니는 등하굣길이 불안해, 아이는 손수 지도를 만들었습니다.

[이연두/초등학교 4학년 : (이 지도는) 인도가 없는 곳을 중심으로 작성한 것이기 때문에…걸으면서 얘기도 하고 느긋하게 천천히 가고 싶은데…(여기서부터 인도가 없어지네요?) 네 여기 인도가 없어서 길이 많이 좁아요.]

길에 들어서면 주차된 차들이 가장 먼저 보입니다.

[이연두/초등학교 4학년 : 제 눈에는 차 뒤통수가 보이면서 운전자는 저를 볼 수 없고, 저도 차 움직이는 것을 볼 수 없어서 약간 불안해요.]

길 옆으로는 차들이 달립니다.

[이연두/초등학교 4학년 : 방금 지나간 차처럼 엄청 빠르게 쌩쌩 지나갈 때가 많거든요. 발이 선을 넘으면서 위험한 상황도 많고요.]

학교에서 5분 정도 떨어진 이곳부터는 길이 더 좁아집니다.

어른 한 명이 걸어갈 수 있는 폭입니다.

걸어오는 동안 횡단보도는 하나뿐입니다.

[이연두/초등학교 4학년 : 많이 다니는 길인데 횡단보도가 없어요. 무단횡단 하게되고… 가장 중요한 것은 인도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어른들이 보지 못한 위험을 아이들이 찾아내기도 합니다.

[박준성/초등학교 6학년 : (도로가 어디 파손됐지?) 코너에서 자동차가 들어올 수 있기 때문에. 저학년들은 여기서 둥글게둥글게 하면서 노는 애들도 있고…]

무심코 지나치는 것들에 아이들은 목소리를 냅니다.

[박준성/초등학교 6학년 : 흔들려요, 타일이. 걸려 넘어질 수 있기 때문에…]

[현은서/초등학교 4학년 : 제 동생이 이거 밟다가 넘어졌어요. 걸어다닌다고 장난하고 있었는데 발을 삐끗해서 놀라고 좀 아프기도 했대요.]

이러한 학교 주변 안전 실태를 한 달간 지도에 담았습니다.

위험 요소는 빨간색으로, 불편 요소는 노란색으로 표시했습니다.

[김태영/초등학교 4학년 : 하수구가 뽈록 파져 있어서 자전거로 등하교 하는 친구들이 걸려서 넘어지는 경우가 있거든요.]

[홍예진/초등학교 5학년 : 저도 한 번 넘어진 적이 있어서… (어른들은) 너무 사소한 것들이라고 생각한 것 같아요.]

제주경찰청은 해당 지도를 토대로 현장 점검에 나설 계획입니다.

당연하게 지나다니는 도로도 아이들이 교문을 들어설 때까지는 안심할 수 없습니다.

아이들의 시선에서 안전한 학교 다니는 길이 우선적으로 마련돼야 하지 않을까요? 

(VJ : 최효일 / 영상디자인 : 최수진 / 영상그래픽 : 한영주 / 인턴기자 : 조윤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