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캠프나우] 주 4일제·모병제…정책 차별화 이어가는 심상정

입력 2021-11-24 21:05 수정 2021-11-24 22:1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그럼 이번에는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의 마크맨을 불러보겠습니다. 심 후보는 오늘(24일) 주 4일제 관련 행사에 참석했는데요. 정책 차별화 행보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김필준 기자, 심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바로 주 4일제로 바뀌는 건 아닌 거죠?

[기자] 

일단 임기 내에는 가능해 보입니다.

심 후보는 취임하면 대통령 직속 추진단을 만들고 시범 시행 후에 임기 내에 제도화하겠다고 약속을 했습니다.

특히 공기업이나 대기업만 하는 게 아니라 전 국민 주 4일제를 공약으로 내건 건데요.

그런데 주 4일제 공약은 민주당 이재명 후보 캠프에서도 현재 검토 중인 공약입니다.

심 후보는 이를 두고 국민 간 보기라고 비판을 했는데요. 직접 들어보시죠.

[심상정/정의당 대선후보 : 국민들의 열망이 높으니 간 보기 식으로 그치지 말고 당에서 철저히 검토해서 빨리 후보 공약으로 채택되길 기대…]

[앵커] 

모병제 공약도 내놨잖아요.

[기자] 

먼저 의무복무 기한을 12개월로 줄이면서 모병제와 혼합하겠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2030년에는 전면 모병제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는데요.

또 현재 200만 명이 넘는 의무 예비군을 폐지하고 50만 명 규모의 직업예비군제도로 바꾸겠다고도 했습니다.

전 국민 주 4일제나 모병제 공약이 실현 가능성이 있을까, 이런 지적도 나오는데요.

일단 심 후보는 실행 스케줄을 내놓고 합리적인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앵커] 

그리고 마지막으로 앞서 제3지대 후보들과 연대도 제안을 했는데 다른 후보들과도 좀 만났습니까, 어떻습니까?

[기자] 

제가 오늘 아침에 심 후보를 직접 만나서 관련 내용을 물어봤는데요. 한번 들어보시죠.
 
  • 안철수·김동연과 언제 만나나

  • 제3지대 '빅텐트' 방식은

  • 민주당과 단일화 전혀 없나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